'골목식당' 백종원 "차은우, 피자에 대해선 나보다 나아"
'골목식당' 백종원 "차은우, 피자에 대해선 나보다 나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식당' 백종원이 "할 말을 잃었다"며 차은우를 피자 전문가로 인정했다. 방송 캡처
'골목식당' 백종원이 "할 말을 잃었다"며 차은우를 피자 전문가로 인정했다. 방송 캡처

'골목식당' 백종원이 "할 말을 잃었다"며 차은우를 피자 전문가로 인정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회기동 벽화골목 편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피자집에 차은우가 방문했다. 백종원은 "피자 전문가라고 모셨다고 들었다"고 말하자 차은우는 "저는 20대 초반 남자 입맛으로 왔다"고 답했다.

이어 "피자를 안 좋아하는 사람이 많이 없을 것"이라며 "어렸을 때 엄마가 아플 때 피자를 사주셨다. 먹고 감기가 나아 신기했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피자집 주인은 4가지 신 메뉴와 6가지 기존 메뉴에 대한 평가를 받았다.

시식에 앞서 차은우는 "저는 가격보다 맛이 제일 중요하다"며 "가격이 아무리 비싸도 저는 맛있으면 충분히 지불할 수 있다"고 평가 기준을 말했다.

그러면서 로제 피자에 대해 "로제 맛이 약한 것 같다. 보기에는 풍성한데 보는 것만큼 풍성한 느낌은 아닌 것 같다"고 했고, "명란 피자는 보통의 피자집에서 못 느껴본 맛이다. (리코타 치즈와 명란의) '중화'가 뭔지 알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또 차은우는 게살 크림 피자는 건강한 맛인 것 같다고 평했고, 매콤 소시지 피자는 페퍼로니보다 훨씬 좋으나, 대학생들의 입맛과 가격을 언급하며 기존 메뉴인 페퍼로니 피자에 손을 들어줬다.

이를 지켜본 백종원은 "평가 잘 한다. 내가 할 말이 없다. 피자에 대해서는 나보다 훨씬 나은데?"라고 차은우의 평가에 감탄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