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자, '꼬리표' 언급…"잘 참았다"
이미자, '꼬리표' 언급…"잘 참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이미자. 연합뉴스
가수 이미자. 연합뉴스

가수 이미자가 데뷔 60년을 맞은 소회를 전했다.

이미자는 21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열린 '노래 인생 60년 나의 노래 60곡' 기자간담회에서 "너무 감사하다. 60년간 보람된 일도 많았지만 힘들고 견디기 어려운 시절도 많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미자는 '동백 아가씨'가 히트했던 1960년대 초반을 떠올리면서 "가장 바쁜 때였다. 당시 '왜 나를 좋아할까' 생각도 했다"며 "그 당시 내가 바빴던 이유는 너무 어려운 생활에 그 시대 흐름에 맞는 노랫말이나 목소리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는 항상 '이미자의 노래는 질낮은 노래다' '천박하다' '상급 클래스의 사람들이 (부르기에는) 창피하다' '술집에서 젓가락 두드리며 듣는 노래' 등의 꼬리표가 붙었다"며 "항상 그런 소외감에 힘들었다. 그 과정에서 '나도 발라드 풍의 노래 부를 수 있는데 바꿔볼까' 생각도 했었다. 그러나 잘 참고 견뎠다. 이젠 '내가 정말 잘 절제하면서 잘 지탱해왔구나'라는 생각에 자부심도 느낀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미자는 대표 음악을 엄선, 신곡과 옛 곡을 리마스터링한 기념앨범 '노래인생 60년 나의 노래 60곡'을 발매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