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올해 1천13건, 10조1천억원 규모 공사ㆍ용역 발주한다
LH 올해 1천13건, 10조1천억원 규모 공사ㆍ용역 발주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10조 1천억 원 규모의 공사ㆍ용역을 발주한다.

LH는 올해 총 1천13건, 10조 1천억 원 규모의 공사ㆍ용역 발주계획을 잠정 수립했다고 21일 밝혔다.

택지공급을 위한 토지 개발 사업에 2조 8천억 원(15.9㎢), 공공주택 공급확대를 위한 건설사업에 7조 3천억 원(7만 5천 가구)의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다.

발주유형별로는 공사부문에서 종합심사 5조 9천억 원(70건), 적격심사 3조 6천억 원(584건), 용역부문에서 적격심사 1천억 원(208건), 설계공모 1천억 원(61건)이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건축·토목공사가 각각 5조 9천억 원, 1조 6천억 원으로 전체 금액의 약 73%를 차지한다. 그 외 전기ㆍ통신공사가 1조 5천억 원, 조경공사가 6천억 원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2조 2천억 원 등 수도권에 6조 원, 지방에 4조 1천억 원이 배정됐다.

경기지역에는 수원당수 공공주택지구 조성공사(399억 원), 고양장항 A1 아파트 건설공사(1천723억 원) 등을 발주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올해 공사 발주계획을 통해 수요 맞춤형 주거지원을 위한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일자리 창출 및 경제활력 제고 등 정부정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발주계획 세부내역은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