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악용해 금품 편취한 30대 여성, 실형 선고
미투 악용해 금품 편취한 30대 여성, 실형 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음 만난 남성과 술을 마시고 하룻밤을 함께 보낸 뒤 돌변, ‘미투(Me Tooㆍ나도 당했다)’를 빌미로 남성을 협박해 금품을 뜯어낸 3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6단독(박성구 판사)는 공갈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30)에 대해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20일 밤 10시께 버스 앞좌석에 앉은 B씨(28)와 같은 정류장에서 내린 뒤 맥주를 마시자고 제안해 함께 술자리를 가졌다. 이후 두 사람은 합의 하에 모텔에 투숙해 하룻밤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A씨는 B씨의 휴대전화를 빌려 쓰면서 B씨 몰래 그의 여자친구 번호를 알아내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하고 B씨의 사진까지 촬영했다. 이튿날 A씨는 이를 이용해 B씨를 협박했다.

A씨는 백화점에 가서 30만 원 상당의 손목시계를 사달라고 했으나, B씨가 거절하자 “모텔까지 갔다 왔는데 너 그러면 법대로 할 수도 있다”며 “여자친구에게 같이 찍은 사진을 보내겠다. 요즘 ‘미투’ 무서운 거 아느냐”며 B씨를 협박했다.

결국 B씨는 시계 값 30만 원과 A씨가 추가로 요구한 20만 원 등 총 5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편취당했다.

또 A씨는 “수원에서 유명한 조직 폭력배 출신 아는 오빠들이 있다”며 “그날 밤 일에 대해 사과하라”고 협박했다.

이에 두려움을 느낀 B씨는 A씨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협박으로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