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국토난개발방지포럼’ 창립 및 토론회 개최
김두관 ‘국토난개발방지포럼’ 창립 및 토론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김포갑)이 비도시지역의 환경오염 피해 방지 및 기반 시설 마련에 총력을 기울인다.

김 의원은 21일 오전 민주당 이원욱(화성을)·임종성(광주을)·민홍철·송옥주 의원과 함께 ‘국토난개발방지포럼’ 창립 기념 ‘비도시지역의 주거-공장 난개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토론회를 공동주최하고, 농촌 등 비도시지역의 무분별한 공장 입지로 촉발된 환경오염 문제의 개선책을 강구했다.

특히 김 의원은 해당 토론회와 포럼 등을 통해 도출된 개선책을 바탕으로 국회 차원에서의 관련 입법 활동도 함께 진행할 방침이다.

김 의원은 “김포 거물대리를 비롯해 주거 지역과 농지에 공장이 무분별하게 입지해 지역 주민의 주거권 침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개별 지방정부의 역량 문제로만 넘기기에는 문제 해결이 어려운 사안이다. 정부부처 등 관련 주체들이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포 등 피해가 심각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고,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번 포럼을 통해 실질적으로 적용이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포럼은 이번 창립 기념 토론회를 시작으로 ‘환경피해 사례분석 및 환경피해 저감 방안’, ‘난개발 지역 현장 방문 및 현장 토론회’ 등을 개최해 나가며 지속적으로 환경 문제 해결에 관심을 기울일 예정이다. 포럼에는 5명의 공동 주최 의원을 비롯, 서철모 화성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신동헌 광주시장과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등 정부부처 관계자, 공공연구기관, 학계 등이 대거 소속 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