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체 괴물’ 이어… 어린이 장난감서 또 독성 물질
‘액체 괴물’ 이어… 어린이 장난감서 또 독성 물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구 ‘스퀴시’ 일부 제품서 피부 자극·현기증 등 유발
‘디메틸포름아미드’ 다량 방출… 소비자원, 회수 권고

‘액체 괴물(액괴)’ 장난감 일부에서 가습기살균제와 같은 독성물질이 검출된 데 이어 이번엔 완구 ‘스퀴시’에서 간독성 물질이 나와 어린이 장난감 안정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ㆍ판매 중인 스퀴시 제품 12개를 대상으로 ‘유해물질 방출 시험 및 표시 실태조사’를 진행, 그 결과 전 제품에서 간독성 물질인 ‘디메틸포름아미드’가 시간당 54㎍/㎥~1만6천137㎍/㎥ 수준 농도로 방출됐다고 21일 밝혔다.

휘발성유기화합물의 일종인 디메틸포름아미드는 노출 시 코ㆍ눈ㆍ피부의 자극과 함께 현기증ㆍ수면 장애ㆍ시야 흐림ㆍ홍조ㆍ구토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부드럽고 말랑말랑한 촉감으로 최근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스퀴시 제품은 빵, 아이스크림, 과일 등 형태로 시중에 유통 중인 상황이다.

특히 이 같은 스퀴시 제품 ‘둘 중 하나’는 3세 이하 어린이에게 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위해성 평가에서 6개 제품의 휘발성유기화합물 방출량은 3세 이하 어린이에게 위해 우려가 있고, 이 중 2개 제품은 여러 개의 스퀴시에 노출될 경우 6~12세 어린이에게도 위해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에서 어린이에게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제품을 만든 사업자에게 판매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다. 해당 사업자들은 이를 수용해 회수 조치에 나선다고 알려졌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냄새나 향기가 있는 스퀴시의 구매를 피하도록 하고 특히 3세 이하의 어린이가 스퀴시를 가지고 놀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