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문재인 정부의 SK 용인 선택을 환영한다 / 국제 경쟁력·인재 접근성 위한 혜안이다
[사설] 문재인 정부의 SK 용인 선택을 환영한다 / 국제 경쟁력·인재 접근성 위한 혜안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공장 신설 부지가 용인으로 결정됐다. 옳은 선택이다. 잘한 결정이다. SK가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신청한 부지는 용인시 원삼면 일대 135만평이다. 여기에 오는 2022년부터 총 120조원이 투자된다. 반도체 팩(FAB) 4개가 건설되고, 50개 이상의 장비ㆍ소재ㆍ부품 협력업체도 입주한다. 이번 입지 결정은 정부가 반도체 시장의 국제 경쟁력과 고급 두뇌에 대한 접근성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흔히들 반도체 경쟁을 ‘쩐의 전쟁’이라고 한다. 끝없는 기술 투자만이 살길임을 뜻한다. 반도체 생산 라인 하나 설립에 10조원이 든다. 이 라인이 효율성을 가지려면 집약성이 필수다. 삼성전자의 경우를 보면 알 수 있다. 기흥공장과 화성공장, 평택공장이 50㎞ 이내 밀집돼 있다. 백색가전 등 나머지 공장들이 전국에 산재해있는 것과 명확히 구별된다. 짧은 거리에서 이뤄지는 유기적 생산 체계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SK하이닉스의 용인 점지는 이런 면에서 필연적 선택이었다. 이천 공장에는 본사 기능과 R&Dㆍ마더 팹 및 D램 생산기지를 담당한다. 충북 청주는 낸드플래시 중심 생산기지를 맡는다. 신설될 용인 공장은 D램ㆍ차세대 메모리 생산기지 및 반도체 상생 생태계 거점이 된다. 이천-용인-청주로 이어지는 반도체 벨트다. 국가적으로는 반경 50㎞ 내에 삼성벨트와 SK벨트가 집약되는 세계 최대 반도체 벨트를 갖게 됐다.
고급 두뇌에 대한 접근성 역시 용인 선택의 이유다. ‘돈’과 함께 중시되는 반도체 산업의 핵심이 고급 두뇌다. 메모리 반도체 기술을 연구하는 석ㆍ박사급 인력의 꾸준한 공급이 생명이다. 이 두뇌들을 찾을 곳은 수도권밖에 없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의 자료가 이를 증명한다. 협회 회원사 244개 가운데 85%가 수도권에 자리하고 있다. 이번 입지 경쟁에 뛰어들었던 지방에서는 도저히 충당될 수 없는 인력이다.
결과를 놓고 보면 당연한 선택이다. 그럼에도, 정부의 의지를 평가하고 가려 한다. 지방으로부터의 유혹과 압력을 뿌리친 점을 높이 산다. 수도권정비계획법상의 제한을 과감히 바꾸겠다고 결심한 점도 높이 산다. 무엇보다 경제와 정치를 냉정히 구분해 판단했다는 점을 높이 산다. 문재인 정부가 내린 합리적ㆍ효율적ㆍ국가적ㆍ경제적 판단이다. 반도체 시장은 촌각을 다툰다. 발 빠른 추진으로 국익의 극대화를 꾀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