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황미나 김종민 결별…"상처가 안 되길"
'연애의 맛' 황미나 김종민 결별…"상처가 안 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애의 맛' 김종민이 황미나와 이별했다. 방송 캡처
'연애의 맛' 김종민이 황미나와 이별했다. 방송 캡처

'연애의 맛' 김종민이 황미나와 이별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김종민은 최근 코요태 20주년 앨범 발매로 바쁜 근황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민은 "내가 '연애의 맛'을 한다고 했을 때 혹시하는 마음에 왔다. 방송이라고 생각 안하고 접근했었다"며 "실제 사귀는 감정이 있었다. 솔직하게 너무 좋았다. 미나여서 그랬는데 단 둘이 있으면서 미묘한 설렘이 너무 좋았다"고 황미나를 언급했다.

이어 "처음엔 나도 좋은 인연이 되면 너무 감사한 일이고 사람들이 다들 응원해줬다"고 덧붙였다.

이에 제작진이 "최근을 연락 안하냐?"고 묻자 김종민은 "안 한지 꽤 됐다. 문자로 연락하자고는 했는데 앨범 준비로 정신없다 보니 통화하기가 쉽지 않았다"면서 "어쨌거나 촬영이 잡히면 미나를 만나는 것도, 그때 아니면 볼 시간이 많이 없었으니까. 지금 생각해보면 (미나가) 일할 때만 만난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답했다.

김종민은 "미나에게 많은 혼돈이 왔을 것 같다. 내 생각만 한 것 같다. 내가 나쁜 사람이 되고 싶지 않았다. 감정을 풀고 그랬어야 했는데, 내 표현을 확실히 해서 헤어지는게 더 나은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인터뷰를 솔직하게 다 하지는 않았다. 기사가 잘 못 나가면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 싶어 내 개인적인 이야기로만 답변했다"며 "재밌고 사람들에게 관심이 있으니까 물어봐야 하는 거고, 내 직업이 물어보면 피할 수가 없다"며 "(나는) 지금이야 이런 기사에 단단하지만, (미나는) 처음 당해보고 주변에서도 이야기를 하니까 감당을 못하더라. 결혼 기사가 나면 얼마나 부담됐겠냐"고 이야기했다.

또 김종민은 황미나에게 "이런 이야기까지는 설명하기에 너무 많은 기사가 나오는데 일일이 다 이야기해 줄 수가 없었다"며 "나도 이해해주길 바랬던 것 같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김종민은 "그 친구에게 상처가 안 됐으면 좋겠다. 트라우마로 남지 않아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100일이라는 기간을 설정해 진행된 '연애의 맛' 시즌 1은 이날 방송을 끝으로 종영됐다. '연애의 맛' 시즌 2에서는 고주원 김보미 커플을 제외한 모든 커플이 하차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