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도 정상회담…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내실화 논의
한·인도 정상회담…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내실화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항만 사업에 한국 기업 참여 확대…국방·방산 교류 활성화
신남방-신동방 정책 접목…역내 평화번영 위한 협력 강화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국빈 방한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갖고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내실화를 위한 방안 등을 협의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이날 오전 1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한·인도 소인수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어서 집현실로 이동,양국 정부 관계자가 배석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이날 소규모 및 확대 정상회담을 통해 지난해 7월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을 계기로 발표한 ‘사람·상생 번영·평화·미래를 위한 비전’ 상의 합의사항들의 이행여부를 평가했다. 또 앞으로 두 나라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두 정상은 두 나라 관계의 토대가 되는 인적·문화교류를 활성해나가기로 했다. 양국 우호의 상징인 허황후 기념우표 올해 내 공동발행, 뉴델리 인도군 한국전 참전기념비 조속 건립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지난해 한-인도 간 교역액이 역대 최대 규모인 215억달러를 기록한 것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또 2030년까지 교역액 500억달러라는 공동 목표를 위해서 더욱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 협상 마무리와 원산지증명 전자교환 시스템 도입, 수입규제조치 완화 등 두 나라 간 무역증진을 위한 제도적 개선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또 인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철도·항만 등 인프라 개발 사업에 한국 기업의 참여를 더욱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4차산업혁명 시대 대응을 위한 인공지능(AI), 로보틱스,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의 연구 및 상용화 협력과 헬스케어·전기자동차 분야에서의 공동 연구 개발 등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두 나라 간 스타트업 교류 협력도 약속했다. 이를 위해 인도 구르가온에 설치 예정인 ‘코리아 스타트업센터’와 지난해 벵갈루루 지역에 개소한 ‘ICT 부트캠프’가 한국 스타트업의 인도 진출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모디 총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 노력에 변함없는 지지를 보내겠다”고 멀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이런 인도의 확고한 지지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우리에게 큰 힘이 된다”고 답했다.

국방·방산 분야에서의 전략적 교류·협력도 확대해 테러나 사이버 범죄 등 초국가적 범죄에 공동대응하기 위한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근 인도 잠무 카시미르 지역에서 발생한 테러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하고 “한국 정부는 테러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문명적·반인륜적 범죄 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하에 인도 등 국제사회와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을 접목해 역내 평화와 상생번영을 위한 양국 간의 소통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상회담에 이어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4건의 양해각서(MOU) 서명식에 참석했다. 이날 서명한 MOU는 ‘허왕후 기념우표 공동발행 MOU’ ‘코리아 플러스 MOU’ ‘코리아 스타트업센터 설치 MOU’ ‘경찰협력 MOU’ 등이다.

강해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