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서도 신생아 1명 RSV 감염…역학조사 중
남양주서도 신생아 1명 RSV 감염…역학조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명 감염된 구리 산후조리원 운영 병원서 출산

경기도 구리시에 이어 인접한 남양주시에서도 신생아 1명이 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RSV)에 감염, 보건당국이 역학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RSV는 감염이 되면 성인의 경우 약한 감기 증상만 보이나 면역력이 약한 신생아나 노약자는 폐렴을 일으킬 수 있는 전염병이다.

22일 남양주·구리시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8일 남양주시내 신생아 1명이 RSV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구리시내 한 종합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신생아는 지난 9일 구리시내 A 산부인과에서 태어났으며 13일 퇴원한 뒤 남양주시내 B 산후조리원에 입소했다.

사흘 뒤인 16일 콧물을 흘리는 등 RSV 의심 증세를 보이자 곧바로 B 산후조리원을 퇴소한 뒤 종합병원에서 정밀검사를 진행, 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

RSV 잠복기가 2∼8일인 데다 이 신생아가 A 산부인과, B 산후조리원, 다른 접촉자 등을 거쳤기 때문에 아직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남양주보건소는 일단 B 산후조리원을 폐쇄한 뒤 이 같은 내용을 구리시에 통보했다.

이 신생아가 태어난 A 산부인과는 A 산후조리원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공교롭게 A 산후조리원에서는 최근 신생아 4명이 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일 A 산후조리원 신생아 1명이 RSV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함께 있던 신생아 3명이 7일까지 잇따라 감염됐다.

이에 구리보건소는 산후조리원을 폐쇄한 뒤 신생아들을 강제 퇴소시켰다.

이와 함께 해당 산후조리원과 산부인과가 RSV 감염과 관계가 있는지 파악 중이다.

남양주보건소 관계자는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자 다방면으로 확인 중"이라며 "다행히 감염된 신생아들이 잘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