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한예슬 "장난감 수집 男보다 클럽 가는 남자가 좋아"
'미우새' 한예슬 "장난감 수집 男보다 클럽 가는 남자가 좋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우새'에서 한예슬이 남자의 취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방송 캡처
'미우새'에서 한예슬이 남자의 취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방송 캡처

'미우새'에서 한예슬이 남자의 취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한예슬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난감을 좋아하는 임원희와 클럽을 좋아하는 박수홍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를 본 신동엽은 한예슬에게 "클럽 자주 가는 남자와 장난감 좋아하는 남자 중 누가 낫냐?"라고 물었고, 한예슬은 "저는 장난감 좋아하는 남자라고 했을 때 그냥 장난감을 모으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화면을 보니까 감성 있게 콜렉터 형식으로 모으는 분이라 굉장히 좋게 봤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감성도 좋고 순수하지만 그래도 저는 클럽가는 남자를 선택할 것 같다. 저도 흥이 많다"며 "음악도 좋고, 춤도 하나의 운동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서장훈은 "남자들의 취미 중에 이거는 도저히 같이 못하겠다. 이해를 못 하는 게 있냐?"고 물었다. 한예슬은 "대부분의 취미를 이해하는 편이다. 그런데 게임을 좋아하는 분들 중에서 레벨업 하는 기간을 못 견디고 돈으로 무기를 사고, 레벨업 하고 많은 돈을 소모할 때 안타깝다"며 "게임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