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홀딩스 "승리 카톡 모두 허위…조작 제보 수사 의뢰"
유리홀딩스 "승리 카톡 모두 허위…조작 제보 수사 의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뱅의 승리. YG엔터테인먼트
빅뱅의 승리. YG엔터테인먼트

마약 성폭행 등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선 클럽 버닝썬의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유리홀딩스가 승리 성접대 의혹 관련 기사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유리홀딩스는 26일 "최근 버닝썬 사건으로 시작해 유리홀딩스에 관한 기사들이 오르내렸습니다. 우선, 버닝썬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들 중 하나로써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합니다"라고 말했다.

유리홀딩스는 "하지만 추측에 근거한 내용을 바탕으로 쓰인 의혹기사로 더 이상은 그냥 두고 볼 수 없어 유리홀딩스는 의혹에 관한 사실에 대해 입장을 밝힙니다"라며 "이슈가 되고 있는 카톡 내용은 전부 사실무근이며, 승리와 회사에 앙심을 품고 있는 누군가가 허위로 조작된 카톡 내용을 제보하고 있고 이는 확인 절차 없이 보도된 허위사실"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카카오톡 원본 캡처가 아닌 제보 내용을 바탕으로 이미지로 만들어낸 카톡 조작 기사를 보고, 더 이상 이 상황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어 유리홀딩스는 의혹에 관한 사실에 대해 입장을 전합니다. 내용을 허위로 만들어 조작 제보하는 인물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며 끝까지 법적으로 밝혀낼 것을 밝히는 바입니다"라고 강경 대응 방침도 시사했다.

인터넷 매체 SBS funE는 이날 승리가 투자자 유치를 위해 성접대를 한 정황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 승리와 직원들이 나눴다는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까지 재구성해 공개하면서 파문을 일으켰다. 승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역시 관련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혀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