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호 SNS 삭제, 무엇이 그를 흔들었나
이문호 SNS 삭제, 무엇이 그를 흔들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로고. 이문호 대표 인스타그램
버닝썬 로고. 이문호 대표 인스타그램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SNS 계정을 삭제했다.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다"는 이문호 대표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삭제하면서 의혹도 커지고 있다.

이문호 대표는 지난 26일 돌연 SNS 계정을 삭제했다. 버닝썬 폭행 사건 이후 그간 경찰유착, 마약, 성폭행 의혹을 SNS를 통해 강하게 반박했던 그였기에 SNS 삭제는 의아함을 자아낸다.

마약 의혹이 제기된 직후 이문호 대표는 각 매체 인터뷰를 통해 "나를 포함해 지인 중 마약하는 사람은 없다. 물에 탄 마약을 마시고 성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여성도 고소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또 SNS에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 버닝썬 안심하고 오셔도 됩니다"라고까지 했던 이문호 대표는 자신에게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오자 돌연 SNS 계정을 삭제하는 것으로 입을 굳게 다물었다.

한편, 경찰은 버닝썬 영업사장인 한 모씨를 환각물질인 해피벌룬을 흡입하거나 유통한 혐의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빅뱅 승리의 클럽 성접대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