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역시 갓준상…종잡을 수 없는 전개에 힘을 보태다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역시 갓준상…종잡을 수 없는 전개에 힘을 보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그래 풍상씨'에서 배우 유준상이 풍상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호평받고 있다. KBS2
'왜그래 풍상씨'에서 배우 유준상이 풍상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호평받고 있다. KBS2

KBS2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이풍상 역으로 열연 중인 유준상이 종잡을 수 없는 전개에 힘을 보태며 '갓준상'의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27일 방송한 '왜그래 풍상씨' 29-30회에서는 간 이식 여부를 둘러싸고 풍상의 아내 간분실(신동미)과 동생 진상(오지호), 화상(이시영) 간의 갈등이 폭발했다. 이 와중에 풍상은 "나 때문에 싸울 거 없다"라고 말하며 모든 것을 체념한 듯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풍상의 간암 투병 사실을 알게 된 분실은 자신을 위해 일부러 이혼까지 결심했던 풍상의 진심을 깨닫고 다시 풍상의 곁으로 돌아왔다. 풍상을 지켜주고 위로하는 것은 물론 진상과 화상을 설득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진상은 자신을 정신병원에 넣은 풍상에게 큰 적대감을 가지고 있었고, 화상은 본인의 간을 이식받으려고 풍상과 정상이 함께 간 검사를 계획한 것으로 오해하여 간 이식을 계속해서 거절했다.

이에 풍상은 "동생들 키운 것도 어쩌면 날 위해, 내 마음 편하자고 한 게 아닌가 싶어"라며, 간 이식을 해주지 않는 동생들을 이해하려고 했다. 간이고 쓸개고 다 내 줄 거라던 풍상의 말과는 달리 각자의 이유로 간 이식을 해주지 않는 동생과, 그런 동생들을 이해하는 동생 바보 풍상, 동생들이 아닌 다른 기증자가 나타났다는 전화를 받는 분실 등 예측 불가능한 전개는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모았다.

한편, '갓준상'의 진정성 넘치는 연기는 이풍상이라는 인물에 대한 당위성을 부여하며 '왜그래 풍상씨'에 힘을 보태고 있다. 중후반으로 치닫고 있는 '왜그래 풍상씨'가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