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6회 연장된다…3월 17일 최종회
'하나뿐인 내편' 6회 연장된다…3월 17일 최종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뿐인 내편. 공식 홈페이지
KBS 2TV '하나뿐인 내편' 포스터. 공식 홈페이지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6회 연장된다.

28일 KBS에 따르면 '하나뿐인 내편'은 당초 100부작(회당 2회 연속방송)으로 기획됐으나 6회분이 더 늘어나 오는 3월 17일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된다.

지난주 94회 시청률이 44.6%(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KBS 주말극의 신화를 이어가고 있는 '하나뿐인 내편'은 최근 방송에서 극중 28년간 베일에 쌓여있던 강수일(최수종)의 과거가 모습을 드러내며 등장인물간의 갈등이 극에 달했다.

수일과 하나뿐인 딸 도란(유이)의 거듭된 시련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가운데, 장다야(윤진이)의 아버지를 죽인 진범이 따로 있었다는 대반전이 예고되며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상황이다.

제작진은 "6회 연장을 결정한 만큼 더욱 풍성하고 완성도 있는 이야기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