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광적면 헬기부대 이전’ 국방부 대책마련 촉구
[양주시] ‘광적면 헬기부대 이전’ 국방부 대책마련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2월11일 광적면 헬기부대 이전 등과 관련 오랜 세월 국가안보에 적극 협력하며 고통과 피해를 감내해 온 양주시민을 위해 국가 차원의 별도 대책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방부의 대책마련을 강력 촉구했다.

이성호 시장은 이날 정성호 국회의원 주관으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정덕영ㆍ한미령 양주시의원과 함께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 청와대 안보실 선임행정관과 가진 면담에서 광적면 헬기부대 이전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이 시장은 “지난해 군 헬기부대의 광적면 이전 소식이 전해진 이후 국방부는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하며 현재까지 아무런 대책도 제시하지 않는 등 양주시민들의 피해와 분노를 가중시키고 있다”며 “헬기부대 이전을 원점에서 재검토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국도 3호선의 의정부시와 양주시 경계지역에 설치돼 있는 군사 냉전의 상징인 방호벽이 차량 흐름에 방해가 되고 있다며 국방부가 예산을 마련해 조속히 철거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도 이번 사안에 대해 심각하게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며 내부적인 검토를 거쳐 답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글_이종현기자 사진_양주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