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선정, 백년가게를 가다] 시대 초월해 사랑받는 오래된 가게 5곳… 온고지신의 장인정신, 전통의 맥 잇다
[중소벤처기업부 선정, 백년가게를 가다] 시대 초월해 사랑받는 오래된 가게 5곳… 온고지신의 장인정신, 전통의 맥 잇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되는 경기 침체에 소비심리 위축으로 문을 열기가 무섭게 폐업하는 점포들이 줄을 잇고 있다. 과도하게 높은 자영업자 비중도 한몫 더하며 악순환 구조의 늪에서 쉽게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안타까운 현실 속에 수십 년간 대대손손 전통과 명맥을 이어오는 노포(老鋪)들은 우리에게 깊은 울림을 전달한다. 본보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최근 선정한 도내 백년가게 5곳을 소개한다. 백년가게는 ▲대원옥(수원ㆍ평양냉면) ▲금화상회(수원ㆍ한복) ▲지동관(의정부ㆍ중화요리) ▲유일관(가평ㆍ갈비탕) ▲안일옥(안성ㆍ설렁탕)등이다.  

수원 전통 평양냉면 ‘대원옥’
수원 토박이들에게 수원에서 가장 맛있는 냉면집을 꼽으라면 망설임 없이 이 집을 떠올릴 것이다. 바로 36년 역사를 자랑하는 수원의 전통 평양냉면 ‘대원옥’이다.
대원옥은 조부로부터 평양냉면 제조비법을 계승 받아 수제로 냉면을 제조하는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 특별한 육수와 비빔소스 등 음식비법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지난 2011년 ‘대원옥’, ‘대원옥냉면’에 대해 상표출원을 마쳤다. 대원옥의 대표메뉴는 비빔냉면. 독특한 맛과 모양으로 제품의 차별성을 띄고 있다. 

수원 전통 한복 ‘금화상회’
수원 영동시장 안에 있는 금화상회는 40년 전통의 한복집이다. 영동시장은 한복특화시장이다. 죽 늘어선 수많은 한복집중에서 금화상회의 역사를 따라올 집은 없다. 금화상회는 선대의 전통을 계승ㆍ발전시켜 다양한 자체 디자인(패턴)을 개발, 상품화에 성공해 자체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금화상회는 우리 한복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 한복의 세계화를 위해 매년 개최하는 영동시장 ‘한복 미인 선발대회’에 후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금화상회 이정관 대표는 현재 ㈜영동시장의 대표이며, 시장 상인 회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또 화성행궁을 방문하는 외국인관광객에 ‘시간제 대여서비스’ 등 한복대여 서비스를 하고 있다.
 

의정부 정통중화요리 ‘지동관’
의정부시 의정부역 앞 행복로에 있는 지동관은 화교요리사가 만드는 50년 이상의 전통을 잇는 정통중화요릿집이다. 50년 이상의 전통도 자랑거리지만 한자리에서 3대째 이어오는 한수이북(漢水以北)을 대표 식당으로 손색이 없다. 특히 전통에 안주하지 않고 다양한 종류의 만두를 필두로 지속적인 메뉴개발과 관리를 통해 성장해 나이 지긋한 단골손님은 물론, 젊은 세대에게도 인기있다.
 

가평 전통 갈비탕 ‘유일관’
가평사람이라면 조종군 현리에 위치한 유일관과 관련된 추억 하나쯤을 있을 듯하다. 유일관은 창업주인 조모의 손맛을 이어 3대째인 손자가 가업을 승계해 51년째 운영하고 있다. 
예스러운 맛을 유지하며 푸짐한 양의 고기를 제공해 어른부터 아이까지 두루 찾는 지역 맛집으로 명성이 자자하다. 특히, 대표 메뉴인 갈비탕을 비롯해 버섯이 듬뿍 들어간 불고기와 가평 특산물 잣을 올린 육회 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안성 100년 전통 설렁탕 ‘안일옥’
 안성시 중앙로 안성시장 안에 있는 안일옥은 무려 100년이나 된 ‘원조 맛집’이다. 
4대째 이어오는 ‘안성 장터국밥’의 원조집으로 안성지역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의 손님들로 매일 북새통을 이룬다. 안일옥은 선대에서부터 이어오던 전통방식을 고수한다. 가마솥에 장작불을 지피고 17시간을 끓여낸 사골국을 다음 날에서야 손님상에 올려 깊은 국물 맛을 자랑한다. 또한 ‘누구라도 안일옥을 찾는 손님은 배불리 먹고 나가는 것’이라는 정신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다.

글_권혁준ㆍ김해령기자 사진_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