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진석범 경기복지재단 대표이사취임 100일 인터뷰
[인물포커스] 진석범 경기복지재단 대표이사취임 100일 인터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통 중심의 경기도형 복지모델 마련…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정책 변화”

“사회서비스원, 민관거버넌스, 경기복지플랫폼이 이어지는 경기도형 복지모델을 꿈 꿉니다”

지난해 증평 모녀사건, 구미 부자사건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의 비극은 우리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그러나 경기도에는 걱정보다 희망이 감지되고 있다. 성남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공동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복지사각지대 해결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인 진석범 제6대 경기복지재단 대표이사가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취임 100일을 맞은 진 대표를 만나 경기지역 복지 주안점을 들어봤다. 

우선 진 대표는 복지사각지대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그는 “복지사각지대를 없애기는 어렵다. 복지 수혜 기준에 맞지 못하는 인원이 발생하는 게 현실”이라며 “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을 적극 발굴하고, 관리의 범주로 들어오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지역사정을 잘 아는 동 단위 협의체를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진 대표는 성남과 여주의 사례를 나열했다. 협의체의 적극적인 활동으로 공공에서 외면받더라도 민간의 관리 영역으로 편입, 5천만 원~1억 원의 지원 자금이 모였다. 다만 법적인 근거까지 마련된 상황에서 지지부진한 시ㆍ군별 활성화 격차는 아쉬운 점이다.

경기복지재단 교육장에서 청년정책 커뮤니티 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참석자들이 청년배당에 대한 토론을 하고 있다.
경기복지재단 교육장에서 청년정책 커뮤니티 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참석자들이 청년배당에 대한 토론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진 대표는 소통에 방점을 둔 경기도형 복지모델을 제안했다. 사회서비스원, 민관거버넌스, 경기복지플랫폼이 한 데 어울리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는 복안이다. 우선 정부 시범사업으로 재단이 운영을 맡게 될 사회서비스원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질 전망이다. 사회서비스원이 국공립시설을 위탁받아 운영하면서 서비스 종사자들을 직접 고용ㆍ관리, 종사자들의 고용ㆍ서비스 질 향상, 일자리 안정성 강화 등을 도모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민(民)과 관(官) 사이 징검다리 역할인 민관거버넌스 활성화, 도내 복지 관계자의 소통 놀이터인 경기복지플랫폼 구축도 관전 포인트다. 이로써 재단은 중앙정부ㆍ경기도가 시행하는 사업을 시ㆍ군과 연결,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는 데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경기복지재단 장애인 자립전환지원사업 협약식
경기복지재단 장애인 자립전환지원사업 협약식

진 대표는 “복지는 지원처와 수혜자를 연결하는 부분이 중요하지만 현장에서의 소통이 미비한 것이 사실”이라며 “민관거버넌스와 경기복지플랫폼으로 도민과 소통하고, 사회서비스원으로 복지 종사자들의 권익을 증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진 대표는 ‘일하는 청년통장’의 만기자 발생에 따른 수혜자 사후관리, 열악한 처우의 사회복지사 개선방안, 복지기준선 진행상황 등에 대해 언급했다.

끝으로 진 대표는 “1천300만 도민의 복지를 책임지는 기관을 맡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재단이 맡은 정책 연구, 교육ㆍ컨설팅, 현장 소통 등에 매진해 도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복지 변화를 선보이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진 대표는 31개 시ㆍ군 복지 격차에 대해 “복지기준선을 마련해야 한다. 최소한의 기준을 설정하자는 것”이라며 “재단 정책연구실에서 이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도민들이 행복을 위해 ‘적어도 이 정도는’ 지원돼야 한다는 기준이 마련되면 복지격차도 줄어들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소한의 기준을 마련하고 그 기준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다보면 격차는 줄어들게 된다. 다른 영역은 몰라도, 복지만큼은 획기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경기복지재단이 2019년 시무식을 열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윤리경영 선언, 고객서비스 헌장 선언 등으로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경기복지재단이 2019년 시무식을 열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윤리경영 선언, 고객서비스 헌장 선언 등으로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글_여승구기자 사진_경기복지재단 제공·전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