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차인표-안정환-김용만-권오중, 조태관 아들 동유 위해 뭉쳤다
'궁민남편' 차인표-안정환-김용만-권오중, 조태관 아들 동유 위해 뭉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민남편' 3일 방송분 주요 장면. MBC
'궁민남편' 3일 방송분 주요 장면. MBC

다섯 아빠의 육아일기가 안방극장에 해피 바이러스를 퍼뜨렸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일밤 '궁민남편'에서는 조태관 아들 동유와 멤버들이 함께 한 폭소만발 육아일기가 펼쳐져 시청자들에게 함박웃음을 선물했다.

조태관은 아들 동유가 태어난 지 18개월 만에 처음으로 휴가가 주어진 아내 노혜리를 위해 나홀로 육아에 나섰다. 특히 엄마와 아들이 처음으로 떨어지는 순간이었기에 집을 떠나는 순간까지도 노혜리는 걱정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아직 서툰 초보 아빠인 막내를 위해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이 도와주기에 나섰지만 동유와의 첫 인사부터 순탄치 않아 웃음을 안겼다.

그중 아내 신애라에게 특급 비법까지 전수받아왔지만 허탕뿐인 차인표와 달리 안정환은 각종 장난감으로 놀아주며 동유의 마음에 쏙 들어 남다른 아빠미를 뽐냈다. 그 와중에 김용만은 열정과는 달리 이미 방전된 체력으로 늘어져있어 가지각색 아빠들의 모습이 공감대를 형성하며 폭소를 불러일으켰다.

특히 이날 아내 신애라의 출산 장면을 지켜보던 순간을 떠올린 차인표, 첫 딸의 탄생을 보기 위해 경기마저 포기하고 귀국한 안정환 등 멤버들은 자신들의 아이가 세상에 나오던 순간과 초보 아빠 시절을 회상했다. 이야기꽃을 피운 그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만연해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따스한 온기를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외국에 나가 살고 싶다던 김용만 아들의 고백과 자신의 아빠, 엄마 이름이 '최수종' '하희라'라는 가짜 대답까지 한 차인표 아들의 사연은 화려함 뒤에 숨어있는 '스타 아빠'들의 고민과 고충을 엿볼 수 있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 역시 "너무 재밌다. 현실적이다" "다섯 남편들의 자연스러운 삶을 볼 수 있어서 좋다" "동유 너무 귀엽다" "대한민국 엄마 아빠들 파이팅!" "이번 주도 꿀잼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 방송직후 '궁민남편 태관' '조태관' 등 막내 조태관을 향한 뜨거운 관심으로 실시간 검색어까지 장악하며 뜨거운 호응이 쏟아졌다.

이처럼 감동과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다섯 남편의 일탈은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45분 방송되는 MBC 일밤 '궁민남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