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 '지라시'에서 어머니와 깜짝 전화연결 "얼른 사윗감 보고 싶다"
장도연, '지라시'에서 어머니와 깜짝 전화연결 "얼른 사윗감 보고 싶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인스타그램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인스타그램

장도연이 5일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 스페셜 DJ로 출연,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해외 일정을 떠난 정선희를 대신해 DJ로 나선 장도연은 문천식과 함께 상식이 부족한 남성과 소개팅했다는 여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문천식은 장도연에게 “요즘 바쁘셔서 연애를 많이 못 했다고 들었다”고 말을 꺼냈다.

그러자 장도연은 “지금까지 2번 연애했다. 남들보다 횟수는 적지만, 농도 짙은 연애를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장도연은 이날 어머니와 깜짝 전화연결도 했다.

어머니는 직접 “머리를 귀 뒤로 넘기는 습관을 고쳤으면 좋겠다. 앞머리를 까면 이마가 예뻐서 더 좋을 것 같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장도연은 “이마는 어머니께서 예쁘게 낳아주셨는데, 주사의 도움도 받았다”고 유쾌하게 받아쳤다.

어머니는 장도연과의 통화에서 “얼른 사윗감을 만나보고 싶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