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 인천본사-사랑의네트워크, 청소년 지원사업 MOU 체결
경기일보 인천본사-사랑의네트워크, 청소년 지원사업 MOU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경기일보 인천본사에서 열린 경기일보 인천본사와 사랑의네트워크의 ‘청소년 문화사업 및 사회공헌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김기태(사진 왼쪽 3번 째) 경기일보 인천본사 사장, 이기문(오른쪽 3번째) 사랑의네트워크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7일 경기일보 인천본사에서 열린 경기일보 인천본사와 사랑의네트워크의 ‘청소년 문화사업 및 사회공헌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김기태(사진 왼쪽 3번 째) 경기일보 인천본사 사장, 이기문(오른쪽 3번째) 사랑의네트워크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경기일보와 청소년 봉사단체 사랑의 네트워크가 7일 ‘청소년 문화사업 및 사회공헌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날 경기일보 인천 본사에서 가진 협약에 따라 도움이 필요한 지역 내 청소년을 위한 복지사업 개발과 문화·사회공헌 사업, 국외봉사사업 교류 등 청소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김기태 경기일보 인천 본사 사장은 “소외된 청소년들이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사랑의 네트워크와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기문 사랑의 네트워크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 내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개발하고 실천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협약식에는 김기태 경기일보 인천 본사 사장과 이기문 사랑의 네트워크 이사장, 김창수 경기일보 인천 본사 편집국장, 임상현 사랑의 네트워크 사무국장, 김태윤 조직관리위원장, 김연중 기획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