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굴포천 복원사업 상류 구간 '개발행위허가' 제한… 사업 가속화
인천 굴포천 복원사업 상류 구간 '개발행위허가' 제한… 사업 가속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부평구가 자연형 생태하천으로 복원될 예정인 인천 굴포천 상류 구간 일대의 개발행위허가를 제한한다.

구는 7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예정지 개발행위허가를 제한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발행위허가가 제한된 굴포천 복원사업 구간은 부평구 부평동 일대 4만7천982㎡이다.

구는 굴포천 복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전에 보상을 희망하거나 사업예정지 내 건물을 짓는 행위 등을 막기 위해 개발행위허가를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은 민간업체가 위탁받아 기본·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간 상태다.

이 사업은 2020년 상반기까지 복원공사 설계를 완료하고, 하반기에 착공해 2022년 말 완공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개발행위허가 제한으로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예정지 내 난개발을 예방하고 사업시행에 따른 보상 등 갈등을 최소화해 원활하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11번가 혁신센터’를 조성할 부평동 캠프마켓 오수정화조 부지 일원 8천439㎡의 개발행위허가도 제한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