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음주운항 한 인천 대형 화물선 선장 적발
무면허·음주운항 한 인천 대형 화물선 선장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면허 상태에서 술에 취해 대형 화물선을 운항한 50대 선장이 해경에 붙잡혔다.

인천해양경찰서는 해사안전법 위반 및 선박직원법 위반 혐의로 카페리 화물선 선장 A(50)씨와 기관장 B(59)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5시께 인천시 중구 남항부두를 출발해 옹진군 덕적도 인근 해상까지 무면허·음주 상태로 751t급 카페리 화물선을 운항한 혐의다.

이 화물선은 백령도로 향하다 스크루에 어망이 걸리면서 기관고장으로 멈춰섰고, 경인연안 해상교통관제센터로부터 사고접수를 받은 해경의 구조로 적발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는 0.147%였다. 해사안전법에 따르면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인 상태로 선박을 운항하면 처벌받는다.

A씨와 B씨는 각각 4급 항해사와 6급 기관사 자격증 없이 선장과 기관장으로 화물선에 탄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 관계자는 “A씨는 카페리 화물선의 선주이자 선장 역할을 했다”며 “선원명부에는 다른 이름을 적어놓고 음주 운항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신현승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