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성폭력 전과자 전자발찌 끊고 도주… 사흘째 행방 묘연
60대 성폭력 전과자 전자발찌 끊고 도주… 사흘째 행방 묘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던 성폭력 전과자 A씨(60)가 사흘째 검거되지 않고 있다.

6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50분 의정부시에서 A씨(61)가 차고 있던 전자발찌가 훼손됐다는 신호를 감지했고 오후 5시 서울 도봉구에서 회수했다.

경찰은 A씨가 서울 도봉구와 의정부 등 경기 북부 지역에 있을 것으로 보고 폐쇄회로(CC)TV 추적을 통해 검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구리시에 거주 중인 A씨는 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처벌을 받고 전자발찌를 착용 중이었다.

신현승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