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호 의원, 국내 복귀 유턴기업 지원 앞장선다
정성호 의원, 국내 복귀 유턴기업 지원 앞장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턴기업의 지원 하는 ‘조세특례제한법ㆍ해외진출기업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발의

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를 장려하는 입법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양주)은 해외에서 국내로 복귀하는 이른바 유턴기업의 지원을 골자로 하는 ‘조세특례제한법’과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10일 밝혔다.

그간 유턴기업 지원 제도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국회 입법조사처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국내복귀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이 51개사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기업의 국내 복귀에 활력이 더해질 전망이다.

이에 개정안에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등이 국내 복귀를 희망하는 경우 유사 업종이나 부가가치가 높은 업종으로 사업을 일부 변경해도 세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정 의원은 “해외진출기업의 국내 복귀를 장려하기 위해선 적극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며 “유턴기업 지원을 확대해 내수 진작과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