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한파’에 구직급여 지급액 두 달 연속 6천억원 돌파
‘고용 한파’에 구직급여 지급액 두 달 연속 6천억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업자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고자 지급하는 구직급여가 두 달 연속으로 6천억 원을 넘어섰다.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9년 2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6천12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4천645억 원)보다 32.0% 급증했다. 한 달 구직급여 지급액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올해 1월의 6천256억 원에 근접한 수준이다.

이같은 규모는 고용 사정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은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구직급여 지급 기준인 최저임금 인상으로 지급액이 커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46만 1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42만 1천 명)보다 9.6% 증가했다. 1인당 평균 지급액은 132만 9천 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110만 4천 원)보다 20.4% 늘었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8만 명으로,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0.7% 증가했다. 건설업의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증가 폭 감소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고용보험 전체 가입자 수를 의미하는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지난달 1천342만 4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1천293만 1천 명)보다 49만 3천 명(3.8%) 증가했다.

2월 피보험자 증가 폭으로는 2012년 2월(53만 3천 명) 이후 7년 만에 가장 컸다.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대폭 증가한 것은 고용보험을 통한 사회안전망에 들어온 노동자가 그만큼 많아졌다는 것으로, 고용의 질이 개선된 신호로 볼 수 있다. 피보험자의 전년 동월 대비 증가 폭은 작년 9월부터 40만 명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