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났는 줄 알았는데…의정부서 홍역 환자 4명 발생
끝났는 줄 알았는데…의정부서 홍역 환자 4명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홍역 환자가 의정부에서 추가로 발생, 보건당국이 특별 관리에 나섰다.

10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의정부 한 외국인 교육시설에 다니는 외국 국적의 10대 학생이 홍역에 걸린 것으로 확진됐다.

이 학생은 확진 직전 최근 홍역이 급속하게 유행하는 필리핀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학생의 아버지와 동생이 추가 감염됐으며, 같은 달 27일 담임 교사(외국인)도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의정부에서 모두 4명의 홍역 환자가 발생했으며, 보건당국은 감염 경로에 대한 역학조사와 함께 감염자들과 접촉한 229명을 집중 감시하고 있다.

다만 보건당국은 감염자 4명 중 3명이 거의 완치돼 격리 해제됐고 이날까지 8일째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 않아 유행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월11일 첫 환자가 발생하면서 ‘홍역 유행지역’으로 관리되어 온 안산·시흥지역은 지난달 14일 기존 감염자의 어머니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3주째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이 지역이 유행지역이었던 것을 고려해 강화된 감염병 감시 체계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마지막 환자 발생 후 6주가 지나는 오는 27일까지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 않으면 감시 체계를 해제할 계획이다.

한편 안산·시흥지역 유행 등으로 올해 도내에서는 지금까지 모두 38명의 홍역환자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홍역 환자 1명보다 훨씬 많은 것은 물론 지난해 연간 발생 환자 15명의 2배가 넘는 것이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