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불법체류자 도박판에서 경찰 피해 건물서 뛰어내려 사망
중국 불법체류자 도박판에서 경찰 피해 건물서 뛰어내려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체류 중국인들이 도박판을 벌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피하기 위해 건물에서 뛰어내려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중상을 입었다.

10일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께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에 소재한 다세대주택 4층에서 도박판이 벌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신고내용을 확인하던 중 “누군가 밖으로 뛰어내렸다”는 집주인의 말을 듣고 1층 바닥에 쓰러져 있던 중국인 남ㆍ녀 3명을 발견,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가운데 30∼40대로 추정되는 불법체류 여성 A씨는 숨졌고, 같은 불법체류자인 B씨(50) 등 2명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B씨 등은 “불법체류자 신분이어서 체포되는게 두려워 뛰어내렸다”고 경찰 조사에서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신원과 추락 경위 등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으며, 현장에 이들 외에 또다른 중국인 불법체류자 등이 있는지 등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