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주노총 “불법체류자 고용 금지”… 속 보이는 외침
한국·민주노총 “불법체류자 고용 금지”… 속 보이는 외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자체만으로도 소음·교통체증 민원 쏟아지는데
용인·화성·수원 등 도내 건설현장 곳곳 연일 집회
현장선 “노조원 채용 진짜 목적”… 노조 “생존권 문제”
지난 8일 오전 용인의 한 공사장 입구에서 한국노총 소속 노조원 한 명이 돗자리를 깔고 앉아 자재 운반차량이 들어 오는것을 막으며 불법체류자 단속 및 내국인 고용을 촉구하는 내용의 집회를 열고 있다. 독자 제공
지난 8일 오전 용인의 한 공사장 입구에서 한국노총 소속 노조원 한 명이 돗자리를 깔고 앉아 자재 운반차량이 들어 오는것을 막으며 불법체류자 단속 및 내국인 고용을 촉구하는 내용의 집회를 열고 있다. 독자 제공

“불법체류자 대신 내국인 고용하라” vs “말만 ‘내국인 채용’이지, 본질은 ‘노조원’ 쓰라는 이야기”

최근 한국노총ㆍ민주노총 건설노조가 경기도 내 여러 공사현장에서 불법체류자 고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집회를 열고 있는 가운데, 현장에선 이면에 다른 목적이 있다는 볼멘소리를 내뱉고 있다.

지난 8일 오전 용인의 한 공사현장.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소속 노조원 약 10명은 공사현장 입구 앞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농성을 하고 있었다. 이들은 돗자리 위에서 아침식사를 해결하면서 건설용 차량이나 자재운반 차량의 진입을 제한하곤 했다. 현장 관계자는 “며칠 전에는 노조원이 외국인 불법노동자를 잡겠다며 안전울타리를 파손하고 침입하는 사건도 있었다”며 “대외적으로는 불법체류자를 단속하라고 집회를 여는 것이지만, 진짜 속셈은 한국노총 소속 노동자를 고용하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수원의 한 공사현장에서도 지난 2월부터 한 달째 같은 내용의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현장 근로자들은 “한국노총 소속원들은 자기네 직원을 고용하라고, 민주노총 소속원들은 자기네 직원을 고용하라고 아옹다옹하는 것”이라며 “공사 자체로도 민원이 쏟아지는데 집회 때문에 ‘소음’과 ‘교통 체증’ 등의 민원까지 더해진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같은 날 화성에 있는 현장도 마찬가지. 이곳 입구에는 노총 소속 차량이 주차된 채 ‘마스크 미착용 등 불법사항을 고발하겠다’는 내용의 방송이 연이어 나오고 있었다. 한 근로자는 “노조 장비와 노조 인력을 쓰라는 게 진짜 목적”이라며 “공사를 열심히 하다가도 문득문득 ‘고발한다’는 방송이 들리니 마음이 불편하다”고 하소연했다.

이 같은 집회는 8일 당일에만 용인, 화성, 수원, 안양, 남양주, 의정부 등 지역에 신고된 상태다.

이에 노조 측은 “생존권과 일자리가 달린 문제라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국노총 건설산업노동조합 관계자는  “최근 건설경기가 안 좋아져 양대 노조가 1~2팀이라도 더 써달라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는 노조의 잘못으로만 치부할 게 아니라 이런 상황을 만든 사회적ㆍ구조적 문제를 살펴봐야 한다”며 “불과 몇 년 새 외국인 노동자들이 내국인을 밀어내고 공사현장을 장악한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국내 노동자가 정당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야 한다. 노조는 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연우ㆍ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