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탄 음료 주고 구속된 50대 유치장서 극단적 선택 시도하다 경찰에 제지 당해
필로폰 탄 음료 주고 구속된 50대 유치장서 극단적 선택 시도하다 경찰에 제지 당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방 여종업원에게 필로폰을 몰래 탄 음료수를 마시게 한 50대 남성이 유치장 안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경찰에 제지당했다.

10일 인천 삼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2시 20분께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된 A씨(54·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던 것을 당직 근무자가 발견해 제지했다.

당직 근무자는 ‘캑캑’하는 소리가 나자 유치장을 확인하던 중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것을 발견하고 제지하고 나서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응급처치를 하며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앞서 A씨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10시께 B(55·남)씨와 함께 인천시 계양구 한 다방에서 이곳 종업원 C(54·여)씨와 D(46·여)씨에게 몰래 필로폰을 탄 음료수를 마시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다방에서 나오고 나서 인근 모텔로 함께 이동해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