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유치원 명단 277곳 추가 공개…비리액수 103억원
비리 유치원 명단 277곳 추가 공개…비리액수 103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1일 오후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시도교육청 감사에 적발된 사립유치원의 3차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1일 오후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시도교육청 감사에 적발된 사립유치원의 3차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사립유치원 비리 의혹을 처음 폭로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지난 6개월간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 명단을 추가로 공개했다.

박 의원은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6개월간 추가로 감사를 벌인 결과, 277개 사립유치원에서 1천229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11일 밝혔다. 비리액수는 103억 6천972만원에 달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 돌샘유치원은 원장 부부가 강동구에 있는 같은 이름의 유치원과 프렌차이즈식으로 운영하면서 인건비를 과다하게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마포구 돌샘유치원 원장은 강동구 돌샘유치원 원장인 배우자를 행정실장으로 앉힌 뒤 ‘자문료’ 등의 명목으로 월 300만∼550만원씩 2016년 4월부터 작년 12월까지 총 1억5천만원을 지급했다.

서울 강남 럭키유치원은 유치원에서 일하지 않은 설립자에게 2015학년도부터 2018학년도까지 매월 130만원씩 급여 5천850만원과 휴가비 2천100여만원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 광주의 아이베스트유치원은 지난해 특성화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학부모들로부터 현금으로 3천만원을 징수했지만 이 금액은 교비로 편입되지 않고, 사용처도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광주교육청이 금액의 절반도 되지 않는 1천만원을 환수했지만 유치원 원장은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광주지부와 함께 천막을 치고 점거농성을 벌였다는 것이 박 의원의 주장이다.

박 의원은 “지난해 국감 이후 사립유치원 비리에 대해 온 국민이 분노했지만, 이 와중에도 일부 유치원에선 회계부정 사용행태가 계속 이뤄지고 있었다”면서 “돈벌이에 눈멀어 국민적 분노는 안중에도 없는 일부 유치원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