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전형 스타트, ‘올 한해 1만명 채용할 듯’
삼성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전형 스타트, ‘올 한해 1만명 채용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그룹의 올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시즌이 막 올랐다.

1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SDI, 삼성디스플레이 등 전자 계열사는 이날부터 ‘2019년 상반기 3급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위한 서류 접수를 시작했다.

삼성카드와 삼성증권, 삼성화재, 삼성생명, 삼성자산운용 등 금융 계열사는 오는 12일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엔지니어링, 삼성물산, 제일기획, 에스원 등 비전자 제조 계열사는 오는 13일부터 각각 입사 지원서를 받는다. 전자, 금융, 비(非)전자 제조 등 3개 소그룹별로 진행되는 올 상반기 신입 공채는 지난해와 같이 직무 적합도를 우선적으로 고려해 총 5천 명 이상을 선발할 것으로 예상됐다. 원서 접수 마감일은 모든 계열사가 오는 19일이며, 다음 달 ‘삼성 직무적성검사(GSAT)’를 거쳐 오는 7∼8월 입사할 예정이다.

삼성은 지난해 8월 총 180조 원 규모의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내놓으면서 고용을 대폭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어 올해 전체 채용 규모는 1만 명 선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가운데 최소 절반을 상반기에 채용할 것으로 예상돼 지난해 하반기(4천명선)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취업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특히 삼성전자가 전체 계열사 채용 가운데 약 80%를 차지하며, 인공지능(AI)과 바이오, 5G, 전장부품 등 이른바 ‘4대 미래성장 사업’을 중심으로 인력을 증원할 것으로 분석됐다.

인크루트는 “지난 2017년 계열사별 공채로 전환한 이후 직무 중심의 채용 기조가 강화되는 추세”라면서 “대학 졸업 학점은 불문하고 어학성적은 필수라는 점이 또 다른 특징이다”고 설명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