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여대 학생홍보대사, 서울삼성썬더스 프로농구단 일일치어리더 도전
수원여대 학생홍보대사, 서울삼성썬더스 프로농구단 일일치어리더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0312_수원여대 학생홍보대사, 서울삼성썬더스 프로농구단 일일치어리더 도전_보도사진1

수원여자대학교(총장직무대행 박재흥) 학생홍보대사(신디) 13기 박지민 학생(약용식물과 2학년)이 프로 치어리더에 데뷔했다.

박지민 학생은 지난 6일 서울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경기에서 서울삼성썬더스 일일치어리더로 깜짝 변신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댄스동아리에 가입하며 춤에 대한 남다른 열정이 강했던 박지민 학생은 20대 버킷리스트중에 하나였던 프로치어리더 직업체험에 도전하게 됐다. 경기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공연과 응원을 프로치어리더와 함께 큰 실수 없이 무사히 마무리 하였고, 관중들도 일일치어리더인줄 모를 정도로 능숙한 댄스와 응원실력에 감탄케 했다.

서울삼성썬더스 정유민 치어리더 팀장은 “바쁜 일정에 서로 함께 연습한 시간이 부족하여 걱정을 많이 했는데 신입 치어리더처럼 잘해줬다”고 말했다.

박지민 학생은 “프로 치어리더 분들과 함께 농구코트에서 응원을 할 수 있어 영광된 자리였고, 보는 거와 달리 체력적인 소모가 많고 항상 미소를 보여야하는 부분이 많이 힘들었다”며 “요즘 영화처럼 극한직업인 프로 치어리더 분들이 존경스러웠다” 고 말했다.

한편 개교 50주년을 맞는 수원여자대학교는 서울삼성썬더스 프로농구단과 2018-2019시즌 공동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였으며, 시즌 종료 후 선수단 특강도 계획 중에 있다.
 

▲ 190312_수원여대 학생홍보대사, 서울삼성썬더스 프로농구단 일일치어리더 도전_보도사진3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