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마지막 문턱만 남았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마지막 문턱만 남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수도권정비실무위 특별물량 심의
반도체 클러스터 후보지인 용인시 원삼면 일대. 경기일보 DB
반도체 클러스터 후보지인 용인시 원삼면 일대. 경기일보 DB

‘120조 원 황금알’인 반도체 클러스터 입지를 용인으로 확정하기 위한 작업이 이번주 마지막 문턱을 맞이한다. 정부, 경기도, SK하이닉스가 적극성을 보이면서 낙관적인 분위기가 감지되는 가운데 수도권 규제 완화라는 막판 변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2일 국토교통부와 경기도에 따르면 국토부는 오는 15일 수도권정비실무위원회를 개최한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반도체 클러스터의 용인 입지를 위한 산업단지 공급물량 추가공급(특별물량)에 대한 심의가 이뤄진다. 용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는 공장을 지을 수 있는 면적을 제한하는 공장건축 총허용량제가 적용되기 때문에 특별물량을 받아야 한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2일 제3차 수도권정비계획에 따른 국가적 필요성 검토를 거쳐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를 요청한 바 있다. 위원회에서는 제3차 수도권정비계획과의 부합성, 인구ㆍ교통 집중에 대한 완화 대책, 환경ㆍ자연 보전 측면 등을 고려해 물량 배정을 결정한다.

실무위원회 이후 본 정비위원회를 거쳐야하지만 본 정비위원회는 서면으로 진행, 사실상 15일 회의 결과에 따라 ‘통과’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실무위원회에는 정부, 지자체, 민간 등으로 구성된 10~20명의 위원이 참석한다.

이와 관련, 실무위원회 결과는 긍정적으로 예측된다. 정부에서는 산업부가 기존 반도체 기업과의 협업, 우수 전문인력 확보, 기존 SK하이닉스 공장과의 연계성 등을 고려했을 때 용인지역에 클러스터를 조성할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역시 이재명 도지사가 “정치 논리나 지역 간 이해관계를 떠나 국익 차원의 합리적이고 대승적인 판단”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SK하이닉스도 전력ㆍ용수ㆍ도로를 비롯한 인프라 구축 용이, 국내외 인재들이 선호하는 위치 등을 설명했다.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 이후에는 산업단지 지정계획 고시,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 교통ㆍ환경ㆍ재해영향평가 및 산업단지계획 승인 등을 거치게 된다. 부지 확정시 SK하이닉스는 공장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2022년 이후 총 120조 원을 투자해 반도체 생산시설 4개를 건설할 예정이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