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단원미술관, 13일부터 5월19일까지 내면의 자유로움과 역동적인 생명력 예술로 구현한 성백주 작품 기증 특별전 ‘수만 가지 색, 오만 가지 장미’ 개최
안산 단원미술관, 13일부터 5월19일까지 내면의 자유로움과 역동적인 생명력 예술로 구현한 성백주 작품 기증 특별전 ‘수만 가지 색, 오만 가지 장미’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로작가 성백주의 작품세계는 크게 ‘장미’와 ‘비구상’ 작업으로 나뉜다.

그의 대표작은 ‘장미’고 주된 작품소재 역시 ‘장미’다. 성 화백의 손에서 탄생한 수만 송이의 장미꽃은 어느 하나 똑같이 표현된 장미가 없다. 작품 속의 꽃병과 꽃병에 담긴 장미꽃은 한 송이 한 송이가 모두 다르며, 저마다 다채롭고 화려한 색채를 뽐낸다. 그의 손끝에서 피어 난 장미들은 작가 삶의 여정 속 내면세계가 자연스럽게 색과 조형언어로 투영된 결과라 할 수 있다.

장미 그림 외에도 비구상 작품들을 꾸준히 그려왔다. 늘 ‘장미의 화가’로 불리지만, 장미보다 자신의 예술적 신념을 두드러지게 보여줄 수 있었던 비구상에 대한 관심과 열망도 매우 크다. 망백(望百)이 지난 지금도 비구상 작업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기도 한다.

성 화백에게 비구상 작업은 예술과 현실, 생존의 경계에서 늘 맞닿아 있다가 한 번씩 슬그머니 나타나게 되는 예술에 대한 본능적 욕구다. “비구상은 미술의 본질을 추구하는 실험 작업의 일환”이라는 그의 말은 이러한 조형의지를 잘 나타내 준다.

13일부터 5월19일까지 안산 단원미술관에서 성백주 작품 기증 특별展 <수만 가지 색, 오만 가지 장미>가 열린다.

성 화백은 지난 30년 동안 안산에 정착하면서 왕성하게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올해 94세가 된 지금도 여전히 매일 아침 일어나 그림 그리는 일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

지난해에는 자신의 대표작품 100점을 안산시에 기증하면서 시민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장미를 소재로 한 작품 외에 풍경, 스케치, 비구상 작품에 이르기까지 총 3개의 섹션으로 구성해 그의 화업을 시대별로 돌아 볼 수 있다. 아울러 인터뷰 영상과 아카이브 자료를 통해 성 화백의 삶과 작품세계를 종합적으로 보여준다.

단원미술관 관계자는 “전시는 작품 기증을 통해 시민들과 나누고자 한 작가의 뜻을 기리고자 기획했다”면서 “반평생을 그림 그리는 일에 몰두하면서 내면의 자유로움과 역동적인 생명력을 예술로 구현하고자 했던 작가의 삶과 예술세계를 살펴보길 비란다”고 말했다.

송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