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카톡 ‘경찰총장’은 ‘경찰청장’인가 ‘검찰총장’인가
승리 카톡 ‘경찰총장’은 ‘경찰청장’인가 ‘검찰총장’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승리와 정준영이 포함된 단체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이 우리들을 봐주고 있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오고간 것으로 확인됐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찰 최고위층까지 연루돼 있다는 유착비리 의혹에 대해 경찰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철저히 수사·감찰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어떠한 비리나 범죄가 발견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히 발본색원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7월께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이 포함된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이 언급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카톡 내용 중에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고 했다. 그래서 경찰총장이 이런 부분에 대해 봐준다’는 내용이 나온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죄 사실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경찰총장’을 언급한 사람이 누구인지도 수사상 확인해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실제 경찰총장이라는 직함은 없다.

2016년 7월 당시 경찰청장은 현직인 민 청장이 아닌 강신명 전 청장이다. 다만 검찰총장을 경찰총장으로 오타를 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실제 빅뱅은 2009년 법무부 법질서 홍보대사로 위촉되기도 했다.

경찰도 제보를 받은 카톡 내용이 원본이 아닌 사본 일부에 불과하기 때문에 전체 내용을 입수해 확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정준영이 과거 휴대폰 수리를 맡겼던 서울 강남의 사설 포렌식 업체에 수사관 10여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