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간 이식 성공…이대로 해피엔딩?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간 이식 성공…이대로 해피엔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그래 풍상씨' 13일 방송분 주요 장면. KBS2
'왜그래 풍상씨' 13일 방송분 주요 장면. KBS2

KBS2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이풍상 역으로 열연 중인 유준상의 눈빛 연기가 반짝 추위 속에서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만들었다.

지난 13일 방송한 '왜그래 풍상씨' 37-38회에서 풍상은 드디어 간 이식 수술을 받게 되었다. 아내 간분실(신동미)이 간 이식을 해주기로 했으나, 뒤늦게 풍상의 진심을 깨닫게 된 넷째 화상(이시영)과 셋째 정상(전혜빈)이 간을 합쳐 이식하게 되었다. 다행히 수술 결과는 성공적이었고 세명 모두 건강하게 깨어났다.

특히 풍상에게 간 이식을 해주는 과정에서 쌍둥이 자매 정상과 화상이 화해를 하며 깊은 울림을 자아냈다. 화상은 본인의 간만 가지고도 충분히 이식이 가능했지만, 정상이 동생을 혼자 수술 시킬 수 없다며 함께 간 이식 수술을 한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되었다. 이에 자신을 생각하는 정상의 마음을 알게 된 화상은 처음으로 정상을 언니라고 불렀고, 둘은 진심 어린 화해를 했다.

풍상을 생각하는 가족들의 마음도 따뜻했다. 둘째 진상(오지호)은 자신이 간 이식을 하는 것이 맞다며 마지막까지 수술에 적합한 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인 간보구(박인환)는 집을 담보로 풍상의 수술비를 해결해주고자 했다. 풍상은 간 이식 수술까지 생각했던 간보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간 이식 수술을 기다리는 풍상부터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낸 풍상까지 유준상은 풍상의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이번에도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자신을 생각해주는 가족들의 진심 앞에서 보인 유준상의 눈빛은 그 어떤 대사보다 뜨거웠다.

한편, 풍상이 중환자실에 누워있는 막내 외상(이창엽)을 우연히 발견하면서 '왜그래 풍상씨'는 끝까지 긴장감을 유지했다. 과연 마지막 회에서 외상은 깨어날 수 있을지, 풍상씨는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왜그래 풍상씨'는 오늘 밤(14일) 밤 10시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