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보아 톳김밥+돌미역 라면 극찬…"서울서도 먹고파"
조보아 톳김밥+돌미역 라면 극찬…"서울서도 먹고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식당' 조보아와 김성주 아나운서가 도시락집 톳김밥과 돌미역 라면을 극찬했다. 방송 캡처
'골목식당' 조보아와 김성주 아나운서가 도시락집 톳김밥과 돌미역 라면을 극찬했다. 방송 캡처

'골목식당' 조보아와 김성주 아나운서가 도시락집 톳김밥과 돌미역 라면을 극찬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거제도 지세포항 식당들의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백종원은 "거제도에서만 먹을 수 있는 식자재가 있다"며 도시락집에 물미역과 톳나물을 가져갔다.

이를 본 조보아는 "톳 김밥? 신기하다"고 말했고 김성주 아나운서는 "그걸 김밥에 넣는다고요? 식감은 있겠다"며 놀란 반응을 보였다. 이어 백종원은 도시락집 사장에게 톳나물 김밥과 거제 돌미역 라면의 레시피를 전수했다.

톳김밥을 맛본 김성주는 "씹는 맛이 있다. 마치 전자제품 포장지를 입으로 씹는 느낌이 난다"며 "(톳을 넣어서) 비릴까봐 걱정했는데 전혀 비린 맛이 없다"고 말했다.

조보아 역시 "날치알을 씹는 느낌이 난다. 밥이 적고 채소가 많아 다이어트 김밥이다"라며 "이거 서울 가서 먹고 싶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진 거제 돌미역 라면 시식에서 조보아는 "꽃게 향이 난다. 이거 해장라면"이라고 했고, 김성주 아나운서는 "먹자마자 바다라는 걸 알겠다"며 감탄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