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합창단, 오는 19일 제171회 정기연주회 ‘브릿지 콘서트’ 개최
수원시립합창단, 오는 19일 제171회 정기연주회 ‘브릿지 콘서트’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시립합창단 프로필 사진
▲ 수원시립합창단 프로필 사진

수원시립합창단은 제171회 정기연주회 <브릿지 콘서트>를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오는 19일 개최한다.

이번 콘서트는 음악이 관객과 연주자를 잇는 가장 중요한 브릿지(다리)라는 점에 착안해서 기획됐다. 공연에서 음악을 즐기는 청중들은 때때로 “그 작품을 만드는 작곡가는 어떤 과정을 거쳐서 그 작품을 탄생시켰을까?”를 비롯해 “작곡가는 어디에서 영감을 얻을까?” 등과 같은 의문을 갖는다. 이에 합창단은 이번 콘서트가 작곡가와 관객을 잇는 브릿지가 돼 관객들의 궁금증을 말끔히 해결하고자 한다.

콘서트에 참여하는 작곡가인 김효근, 우효원, 이현철, 조성은의 작품을 만나 이들이 창작의 고통을 감내하고 작품을 만들어내는 활동과 특별한 일상을 탐색해 볼 수 있다. 본 공연에서는 노르웨이 출신 현대 작곡가로서 전 세계적인 명성을 떨치고 있는 올라 야일로(Ola Gjeilo)의 ‘Sunrise Mass’를 공연한다.

▲ 박지훈 지휘자님 프로필
▲ 박지훈 지휘자

이 곡은 다채로운 화성과 신비로운 음색으로 복합적이도 다차원적인 느낌을 자아내닌 장엄한 미사곡으로 평가받는다. 곡은 태고의 우주로부터 시작해 지구, 도시, 자아와 땅 등을 거치며 정신적, 영적으로 성숙해지는 비유적인 여정을 한편의 파노라마와 같은 시각적 묘사로 표현해 기존의 형식적인 틀을 깨는 여러 작곡적인 요소가 눈에 띄는 작품이다.

마지막으로 한국 최고의 기타리스트 함춘호 씨의 협연으로 많은 이들이 사랑하는 가요를 새롭게 편곡해 선보이며 봄날과 어우러진 신선한 즐거움이 있는 시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합창단 관계자는 “이번 공연을 통해 관객과 무대 간의 장벽이 허물어지길 바란다”며 “올 한해 합창단은 총 4번의 정기연주회와 5번의 기획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연의 티켓은 R석 2만 원, S석 1만 원, A석 5천원이며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능하다.

▲ 함춘호 선생님 프로필
▲ 함춘호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