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A형 간염 비상…전년 대비 50% 이상 급증
경기도 A형 간염 비상…전년 대비 50% 이상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 전경

경기지역이 A형 간염으로 들썩이고 있다. 환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이상 급증했기 때문이다.

14일 도에 따르면 지난 2월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1군 감염병 280건 중 93.6%에 달하는 262건이 A형 간염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발생한 174건보다 88건 증가한 것이며, 전국 발생 건수인 1천16건의 25.8%에 해당하는 수치다.

도는 A형 간염 환자 증가세에 대해 20~40대 젊은 층의 항체보유율이 낮기 때문으로 보고 백신을 맞지 않은 도민들은 반드시 접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용변 후나 음식을 취급하기 전이나 환자나 유아를 돌보기 전에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로 30초 이상 손을 깨끗하게 씻고 물을 끓여 먹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A형 간염은 주로 오염된 손과 물, 음식, 소변, 대변 등을 통해 사람의 입을 거쳐 감염된다. 주사기나 혈액제제, 성접촉 등도 감염 경로다. 전염성이 강해 직장, 학교 등 단체 생활공간에서 감염 위험이 큰 편이다. 증상으로는 감염된 후 15~50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 두통, 권태감, 식욕부진, 오심, 구토, 복통, 설사 등이 나타난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