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경영에 직원들 구조조정 반발 속… 양평公 사장 “전임보다 연봉 53.7% 인상을”
부실경영에 직원들 구조조정 반발 속… 양평公 사장 “전임보다 연봉 53.7% 인상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7천500만원 제시에 9천224만원 요구
현 사장 “타 공기업 기준으로 책정한 것”

부실경영으로 경영위기에 처한 양평공사 직원들이 공사 구조조정에 강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양평공사의 현 사장이 전임 사장보다 무려 53.7%의 연봉 인상을 요구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양평군 등에 따르면 지난 1월께 양평공사 5대 사장으로 취임한 A 사장은 자신의 연봉을 전임자 연봉(6천만 원)보다 3천224만 원(53.7%)이 더 많은 9천224만 원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군은 이같은 요구안에 대해 7천500만 원 규모의 수정안까지 제시했지만, A 사장은 지난 11일께 ‘수용 불가’를 통보한 뒤 12일과 13일 이틀 동안 휴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임자의 경우, 퇴직 공무원으로 연금 대상자란 점 때문에 타 공기업보다 연봉이 낮은 6천만 원대에 머물렀다.

군 관계자는 “연금대상자 등의 이유로 전임자의 경우 연봉이 낮게 책정된 점은 인정되나 공사의 경영 상태 등을 감안, 7천500만 원으로 제시했다”면서 “하지만 최근 수용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A 사장은 “연봉 문제는 다른 지방공기업 사장의 연봉을 기준으로 책정해 달라고 요구한 것 뿐이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양평공사 직원들은 지난 13일 직원 입장문을 통해 양평군이 외부용역을 통해 단행하려한 구조 조정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직원들은 “양평공사 경영혁신 연구 보고서에는 직원 2~30명 감축, 직원 임금 24% 삭감 후 5년간 동결 내용이 들어 있다. 우리 직원들은 전임 사장, 임원들이 시키는 대로 일했을 뿐”이라며 “그동안 양평공사의 경영진과 결탁, 각종 부정비리를 저지르고 이권을 챙긴 세력들이 누구인지는 양평군민이라면 다 알고 있다. 그들부터 청산하고 법의 심판을 받게 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이러한 엉터리 용역을 수행한 총 책임자인 군청 정책실장의 파면을 요구한다”며 “더 이상 양평공사에 대해 왈가불가한다면 그것이 누구든지 끝까지 싸울 것이다”고 밝혔다.

양평공사는 지난 2008년 설립된 지방공기업으로 지난해에만 무려 30억 원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경영 부실로 누적 부채가 현재 205억 원대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양평군이 외부용역을 통해 조만간 공개 예정인 ‘양평공사 경영혁신 보고서’는 200억 원 부채 해소방안으로 군이 100억 원을 추가 투자하는 한편 양평공사는 향후 5년간 인건비의 24%에 해당하는 20억 원씩 절감하는 방안을 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