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세 54조 쓰고… 대한민국은 알바천국”
“혈세 54조 쓰고… 대한민국은 알바천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2월 고용동향 두고 “文정권의 일자리 사기극” 비판
“文 대통령, 中에 미세먼지 해결 거론했다 면박 들어” 주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통계청의 2월 고용동향과 관련, “대한민국이 알바천국이 됐다”면서 “이 정권의 일자리 사기극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와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모두발언 등을 통해 “이 정권이 일자리에 쓴 돈이 무려 54조 원인데 도대체 이 막대한 돈을 어디에 쓰고 참담한 고용성적표를 받았는지 철저히 따지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작년 2월에 비해서 취업자 수가 26만 3천명 늘었다고 하는데 실질적인 고용상황은 오히려 더 악화된 상황이다”면서 “청년 체감실업률은 역대 최악인 24.4%를 기록했고, 30,40대 일자리는 24만3천개가 줄었다. 실업자가 급기야는 130만명을 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세금으로 만든 단기 땜질용 일자리만 대폭 늘면서 지금 대한민국은 알바천국이 돼버렸다”며 “세금으로 알바만 만들 능력밖에 없는 무능한 정권”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그는 특히 “국민이 원하는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방법이 있다. 이미 정답이 나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면서 “과감한 규제개혁으로 기업이 뛸 수 있도록 만들고 노동시장 개혁으로 귀족노조의 기득권을 깨는 것만이 고용 참사에서 벗어날수 있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영부인의 친구라는 손혜원 의원에 대해 수많은 비리들이 언론에 폭로됐는데도 제대로 수사가 되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 측근 김경수 경남지사를 구속시켰다고 판사를 기소하고, (환경부) 블랙리스트가 폭로됐는데 그걸 체크리스트라고 해괴한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고 성토했다.

황 대표는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입까지 틀어막는 권위주의 정권 시절의 공포·독재정치가 사회 곳곳에서 되살아나고 있다”면서 “대통령을 비판한다고 해서 야당 원내대표의 국회 연설을 방해하고, 또 제소하는 이런 독재적 의회 폭거가 어디 있나”라고 질타했다.

앞서 그는 ‘미세먼지:에너지, 건강, 외교’ 세미나에 참석, “이 정부 들어 중국에 대해서 미세먼지 문제를 ‘같이 해결하자’고 당당한 제안을 했다는 얘기를 듣지 못했다”며 “중국에 이 문제를 한 번 거론했었는데 거의 면박에 가까운 답변을 들은 일밖에 없다고 알고 있다. 참으로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부”라고 주장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