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학의’ vs 野 ‘버닝썬’… 여야 도내 의원들 행안위 격돌
與 ‘김학의’ vs 野 ‘버닝썬’… 여야 도내 의원들 행안위 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소병훈·김민기 “김학의 성접대 의혹사건 철저 규명하라”
한국당 김영우 “민중의 지팡이가 민망”… 버닝썬 유착 의혹 질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여야 경기 의원들이 14일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관련, 경찰 유착 의혹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 접대 의혹사건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정권 당시 무혐의로 결론난 김 전 차관의 성 접대 의혹이 검찰과거사위원회와 대검 진상조사단의 진상조사 대상에 오른 것 등을 집중 추궁한 반면 야당은 버닝썬 사건 관련 경찰의 비위 의혹을 파고들며 ‘한 판 대결’을 벌였다.

민주당 소병훈 의원(광주갑)은 이날 오전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을 향해 “버닝썬 사건을 비롯 최근 재조명 받고 있는 김학의 사건과 장자연 사건 등을 하나하나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우회 압박 전략을 구사했다.

이어 그는 “이번 기회야말로 경찰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면서 “수사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같은당 김민기 의원(용인을)도 민 청장에게 “김 전 차관의 성 접대 의혹 사건은 검찰이 아니라 경찰에서 (수사)해야 했고, 지금 버닝썬 사건은 검찰에서 (수사를) 해야 했다”며 “경찰이 본인을 수사하고 있으니 언론에 나오는 만큼만 수사하게 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포천·가평)은 민 청장의 경찰 비위 의혹 수사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면서 “경찰이 민중의 지팡이라는 말이 민망할 정도”라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특히 “국민을 보호하고 사건·사고를 수사해야 할 경찰이 범죄 집단과 유착돼 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국민에게 사과부터 해야 한다”며 “또 수사팀을 확대했다는 내용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경찰과 범죄집단 간 유착을) 뿌리뽑겠다는 각오로 달려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면 자치경찰제 시행 후 지방 유지·토호세력과 경찰과의 유착 우려도 생길 수 있다”고 쓴소리를 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