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글로벌 히트상품 창출’ 등 21개 수출지원사업 추진…156억 지원
경기도, ‘글로벌 히트상품 창출’ 등 21개 수출지원사업 추진…156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월 열린 수출상담회 모습
지난해 4월 열린 수출상담회 모습

미중 무역 분쟁 등 대외 무역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경기도가 중소기업의 수출확대를 위해 총 156억 원을 투입, 도내 1만여 개사를 지원한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2019년 경기도 수출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기업모집에 나섰다. 올해 중소기업 수출 400억 달러 달성과 4년 연속 중소기업 수출 증가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목표 아래 21개 지원사업에 156억 원의 예산을 투입, 1만 330여 개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 지원 계획을 살펴보면 도는 먼저 3월 인도네시아ㆍ베트남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중동 등지에 총 19차례에 걸쳐 통상촉진단을 파견한다. 또 홍콩 메가쇼, 프랑크푸르트 소비재 전시회 등 해외 유망전시회에 18차례에 걸쳐 단체관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도내 기업의 수출판로 개척을 위한 경기우수상품전시회를 도쿄, 뭄바이, 상하이, 두바이, 호치민 등 5개 지역에서 개최해 총 315개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대한민국 우수상품 전시회(G-Fair Korea)’를 통해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중소기업의 내수 및 수출판로를 돕는다. 내수ㆍ수출초보기업을 대상으로는 아세안, 인도·중동 등의 해외바이어를 국내로 초청, 바이어 매칭 및 통역을 지원하는 수출상담회를 4차례 개최한다.

특히 올해는 수출 유망기업 50개사를 선정, 수출희망지역별 맞춤형 해외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히트상품 창출 사업을 새롭게 시작한다. 이밖에 특화기업 일본진출 사업을 통해 2020 도쿄 올림픽 특수에 대비하고 일본 기술협력 프로그램과 네트워크 협력을 강화한다. 아울러 31개 시·군 등 도내 전역에 온ㆍ오프라인, 모바일 등을 이용한 다각적인 홍보도 진행한다.

도 관계자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장기화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도 수출기업이 4년 연속 수출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도가 가진 모든 역량을 집중해 중소기업의 수출과 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