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동시 소환… 경찰, 성접대·불법 동영상 전방위 조사
승리·정준영, 동시 소환… 경찰, 성접대·불법 동영상 전방위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ㆍ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이 경찰에 동시 소환됐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성 접대, 불법 동영상 촬영ㆍ유포, 경찰 유착 의혹 등을 조사 중이다.

이날 오후 2시께 짙은 감색 스트라이프 정장 차림으로 서울지방경찰청에 나타난 승리는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받고 피해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머리를 숙였다. 이어 ‘아직도 카카오톡 대화가 조작됐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답한 뒤 조사실로 이동했다.

앞서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ㆍ유포 혐의를 받는 정준영은 이날 오전 10시께 경찰에 출석했다.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출석한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또 ‘범행 당시 약물을 사용했느냐’, ‘2016년 수사를 받을 당시 뒤를 봐준 경찰이 있느냐’ 등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아울러 경찰은 승리,정준영 등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경찰 고위 인사가 자신들의 뒤를 봐주는 듯한 대화가 오가는 것을 확인하고 이들을 상대로 경찰 유착 의혹에 관해서도 확인할 방침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