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장 선거, 이번에도 ‘돈 선거’ 얼룩… 불법행위 235명 적발
조합장 선거, 이번에도 ‘돈 선거’ 얼룩… 불법행위 235명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품 제공 ‘최다’

이번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불법행위자 235명이 적발됐다.

경찰청은 지난 13일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관련 선거사범 수사 결과 위법행위 436건을 적발, 725명을 단속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가운데 14명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고, 4명은 구속됐다. 57명은 불기소 의견 송치 등으로 종결됐고, 654명은 수사가 진행 중이다.

적발 유형별로는 조합원 등에게 금품·향응을 제공한 ‘금품선거’가 472명(65.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전선거운동 등 선거운동 방법 위반 148명(20.4%), 허위사실 유포 등 흑색선전 88명(12.1%) 순이었다.

경기도의 경우 기부행위 등 위반 혐의로 남양주의 한 조합장 A씨가 지난 11일 의정부지검에 고발조치됐다. A씨는 선거 운동 기간에 병원에 입원한 조합원 B씨를 병문안 했을 당시 현금 30만 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안성지역 조합장 후보와 임원 등 4명도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위반 등으로 검찰에 고발됐다. 이들은 상대 후보에 대해 낙선 목적으로 불출마를 권유하거나 돈 봉투 살포, 조합원에게 음식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관위에 따르면 C조합장 후보는 이달 초께 음식점에서 조합원 수명에 15만 원 상당의 음식물을 제공한 혐의로, D조합 임원인 E씨는 지난달 하순께 조합원 2천여 명을 대상으로 특정 후보자의 불출마를 권유하는 내용의 문자를 발송하는 등 낙선운동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조합장에 출마한 후보 가족인 F씨와 G씨는 지난주 해당 조합원 자택을 방문, 지지를 호소하며 현금 10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