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하고 안전한 경기남부 만들기 힘쓸 것”… 이금로 초대 수원고검장, 본사 방문
“편안하고 안전한 경기남부 만들기 힘쓸 것”… 이금로 초대 수원고검장, 본사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新 법조메카 조성”

“지역사회에서 법조계에 큰 기대와 응원을 보내주시는 만큼 수원고검도 편안하고 안전한 경기남부를 만들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다해내겠습니다”

14일 본사를 방문한 이금로 수원고등검찰청 검사장은 “나날이 발전하는 대규모 신도시 경기남부 지역에 초대 고검장으로 부임하게 돼 영광이면서도 어깨가 무겁다”며 ‘초대’ 수원고검 수장으로서의 소감을 밝혔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고등검찰청이 기초지자체 중 최초로 수원에 터를 잡게 되면서 경기남부권은 ‘법조 시대’를 맞았다는 희망찬 분위기로 가득하다.

수원고검은 수원지방검찰청과 수원지검 산하 평택ㆍ여주ㆍ성남ㆍ안산ㆍ안양지청의 항고 사건, 항소 사건 공소유지, 국가ㆍ행정소송 수행 등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4월 중순께 검찰종합청사가 완공되면 5월부터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갈 전망이다.

이금로 검사장은 “지난 1일 (수원고검) 업무를 개시한 이후 배당받은 항고 사건만 472건에 달한다. 검사장을 포함한 11명의 인력이 해결해야 할 일이 벌써 산적한 상황”이라며 “하지만 분쟁의 확대 재생산을 막기 위해 단 하나의 사건도 소홀히 하지 않고, 억울하거나 서운한 이가 없도록 항상 최선의 노력을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고등검찰청 이금로 초대 검사장과(가운데) 장영수 차장검사가(오른쪽) 14일 수원 경기일보사를 방문, 신항철 본보 대표이사 사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김시범기자
수원고등검찰청 이금로 초대 검사장과(가운데) 장영수 차장검사가(오른쪽) 14일 수원 경기일보사를 방문, 신항철 본보 대표이사 사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김시범기자

특히 그는 서울 중심의 사법구조가 분산돼 ‘新 법조 메카’를 조성하는 데 있어 수원고검의 역할이 크다고 봤다.

이 검사장은 “앞으로 서울까지 가지 않고도 수원에서 항소ㆍ항고심이 가능해진다. 840만 경기남부 지역민이 시간적, 경제적 비용을 줄여 보다 나은 법률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아울러 지역 법조인이 활동하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그는 청사 인근 교통불편ㆍ주차난 등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민이 자유롭게 청사를 오갈 방안도 계획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금로 검사장은 “주말이나 공휴일 등 일과 시간에 청사 주차장을 개방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얘기를 진행하고 있다. 또 초ㆍ중ㆍ고 학생을 대상으로 청사를 견학하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은 어떠할지 구상 중”이라며 “수원고검이 지역에 뿌리 깊게 자리 잡기 전까지 조금만 기다려주고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 가깝고 따뜻한 수원고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휘모ㆍ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