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산시장 상인들 “생존권 위협”… 골목상권 생존 대책위 ‘식자재마트 설립 허가 저지’ 집회
계산시장 상인들 “생존권 위협”… 골목상권 생존 대책위 ‘식자재마트 설립 허가 저지’ 집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트측 설계 변경해 2차 신청
계양구에 건축허가 불허 촉구
전통시장 ‘벼랑끝 내몰기’ 성토
계산전통시장상인회 회원들이 14일 오전 계양구청 앞에서 대형 식자재마트 설립 허가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관우기자
계산전통시장상인회 회원들이 14일 오전 계양구청 앞에서 대형 식자재마트 설립 허가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관우기자

인천 계산전통시장 상인들이 한 차례 무산된 대형 식자재마트 건립을 사업주가 다시 추진하려 하자 집단 반발하고 나섰다.

계산전통시장상인회(상인회)는 14일 계양구청 앞에서 ‘식자재마트 설립 허가 저지 집회’를 열고 건축허가를 재차 신청한 마트 측을 비판했다.

최형우 상인 회장은 “전통시장 상인들이 생존권 사수를 위해 단합해 식자재마트 건립을 한 차례 저지했는데 얼마 되지 않아 마트 측이 건축허가를 재차 신청한 것은 상인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계양구가 건축허가를 승인한다면 소상공인을 살리겠다며 전통시장을 지원하고 있는 정부 방침을 역행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마트 측이 상생을 이유로 만나자는 제안을 했지만 우리는 어떠한 대응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식자재마트가 전통시장 주변에 들어온다고 새로운 고객이 생기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기존 고객을 빼앗길 게 뻔한데 무엇을 상생이라고 하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식자재마트 예정 부지는 계산시장 입구에서 직선거리로 450m가량 떨어진 곳이다.

최 회장은 “하루가 다르게 손님은 줄고 생존권이 위협받는 전통시장 상권에 중견 대형마트가 들어오려고 하니 마찰이 생기는 것”이라며 “만약 계양구가 건축허가를 승인하면 극단적인 선택도 불사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구 관계자는 “1차 건축허가 신청은 보완 사항을 이행하지 못해 반려했지만, 사업주가 건축 설계도를 변경해 2차 신청을 한 상태”라며 “시장 상인들의 반발도 있기 때문에 현재 법적인 부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