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춘1 초교 설립 흥정대상 아니다”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청원 7호 답변 ‘의지 표명’
“동춘1 초교 설립 흥정대상 아니다”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청원 7호 답변 ‘의지 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들의 미래는 (사업)조건과 흥정의 대상이 절대 아닙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7번째로 답변 요건이 성립(3천28명 공감)한 ‘동춘1초등학교 설립 촉구’청원에 대해 “아이들의 미래인 학교 설립은 절대 조건과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라는 원칙을 명확히 했다.

박 시장은 14일 영상 답변을 통해 “그동안 인천시는 지속적으로 조합에 초등학교 기부채납 의무 이행을 촉구했고, 지난 2월 27일 행정절차법에 따른 강력한 조치로 행정처분 사전통지를 했다”라며 “이에 조합 측이 지난 12일 교육청과의 협의를 거쳐 4월 내에 초등학교를 착공하겠다는 이행계획을 시에 제출함으로써 시민이 걱정하던 일이 해결됐다고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조합 및 교육청과 긴밀히 협력해 약속대로 2020년 2학기에는 동춘1초교에서 아이들이 미래의 꿈을 키워 갈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종우 시민정책담당관은 “시민의 목소리가 살기 좋은 인천을 만들어가기 위한 원천이라고 생각한다”며, “시민의 의견을 더 귀담아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0년에 초등학교 기부채납을 조건으로 용도변경 및 밀도계획 상향 등을 내용으로 한 개발계획 변경고시를 했으나, 동춘1구역 도시개발조합은 지난해 12월 재정난으로 학교를 지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3천28명의 시민은 도시개발이익 감소를 이유로 학교 신설을 하지 않는 조합에 인천시가 강력하게 행정 조치하여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동춘1초등학교 설립 촉구’ 청원에 공감을 표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