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 시장, 스토리텔러로 완벽 변신
조광한 남양주 시장, 스토리텔러로 완벽 변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직원들이 업무에 당당하고 자신감 있도록 직무능력을 높여 주고 싶다. 공직자가 바뀌어야 남양주시가 바뀐다.”

지난 14일 남양주시립박물관에서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직접 강사로 나서는 ‘조광한의 수상한 역사교실’(부제:행복을 선물하는 스토리텔러 조광한)이 그 첫 문을 열었다.

이날 조광한 시장은 역사 스토리텔러로 나서 남양주의 역사부터 정약용 선생 등 남양주를 대표하는 주요 역사적 인물들을 소개하며 자칫 딱딱하고 졸기 쉬운 역사 강의를 알기 쉽고 재미있게 풀어갔다.

특히 조 시장은 독립운동의 초석이 된 남양주 출신의 이석영과 이회영 집안이 독립운동에 얼마나 지대한 영향을 끼쳤는지 설명하면서 “이 분들이 없었다면 우리나라는 아직도 일제강점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이석영과 이회영을 비롯한 여섯 형제와 일가족은 남양주 화도읍 가곡리와 지금의 명동 땅 등 전 재산을 모두 팔아 만주로 가서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하는 등 독립운동에 헌납했으며, 독립 운동가를 양성해 항일 독립운동을 펼쳤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회영은 백사 이항복(白沙 李恒福)의 10대손이며 명문세가(名門世家)의 후손으로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에 획기적인 업적을 남겼다. 전 일가족이 독립운동을 위해 바친 대한민국의 유일한 집안”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한 조 시장은 “일하는데 실수와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자. 그것을 책임지기 위해 시장이 있는 것이다. 실패가 두려워 일에 게으름을 피운다면 그는 이미 공직자가 아니다”라고 말하면서,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끓임 없는 대화다. 현재의 문제를 정확히 해결하고 미래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역사를 공부해야 한다. 역사로부터 얻는 소중한 교훈을 지혜와 통찰을 통해 미래를 창조하고 개척해가야 한다”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역사교실은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시정에도 불구하고 공직자들에게 시간을 할애 하는 것은 시의 먼 미래를 바라보는 시장님의 생각이 반영된 것으로, 남양주의 애향심과 참의미를 깨닫고 아울러 우리시가 전국 제일의 자족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비전을 함께 공유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광한의 수상한 역사교실’ 오는 12월까지 매월 1회씩 진행된다.

남양주=김성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